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

분석 보고서 - GreenIT

Home > 보고서 > 분석보고서
facebook 공유하기 twitter 공유하기
제목
독일, 차세대 친환경차 시장의 판을 다시 짠다
출처
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
발행일
2019-07-08
분야분류
그린 ICT, 해외동향, 유관기관웹정보, 그린카, IT산업, GreenIT, IT산업및정책,
원문정보
원문 바로가기
□ 수소차 VS 전기차, 차세대 자동차 시장의 향방은

ㅇ 수소차에 대한 의구심반, 기대 반

- 현 시점으로서는 미래의 자동차가 ‘전기차’라는 사실에 대해 거의 어느 누구도 더 이상 문제를 삼지 않는 상황이나 미래에도 자동차가 무거운 배터리를 장착하고 차량이나 수소를 통한 전기 생산 기술 등과 관련해 양 시스템 추종자들 간 의견이 매우 엇갈림.

· 현재 독일 내에서는 배터리 전기차에 역량을 집중하는 완성차 기업의 수가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남. 여기에는 테슬라(Tesla)를 위시해 르노(Renault), 닛산(Nissan), GM, 포드(Ford), JLR, BYD, PSA, 폴크스바겐(VW) 등이 포함됨.

- 특히 약 3주 전 노르웨이 수소충전소 폭발사고는 수소 기술에 따른 안전에 대한 우려와 더불어 결과적으로 수소차에 대한 관심을 재점화함.

- 독일 언론에서는 최근 들어 연일 수소차 개발 및 사용과 관련한 내용이 신문기사를 장식하고 있고 전기차와 수소차의 장단점을 논하는 내용의 기사가 다수 눈에 띔.

- 다수 언론은 수소 기술이 수십억 유로의 절감 효과가 있다고 밝히면서도 수소연료전지가 배터리의 경쟁상대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구심을 표하고 있음.

- 독일 자동차 산업계에서도 역시 수소차와 전기차 중 어느 기술의 연구개발이 선행돼야 하는지에 대한 의견도 양분되고 있음.

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(가) 창작한 독일, 차세대 친환경차 시장의 판을 다시 짠다 저작물은 "공공누리"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.